보통 해외여행을 가기 위해 우리는 항공권을 예매한다.

나도 그럭저럭 해외를 나가보았지만 배편은 어떻게 한다..?

 

'뭐 어렵겠어~ 비행기 예매하는 것 마냥 대~충 일정 정하고 누르면 되겠제 ㅎㅎ'

 

이런 생각으로 여행을 별로 신경쓰지 않고 있다가 출발하기로 정한 일정을 약 두달여 앞두고

예매를 시도하러 부관훼리 홈페이지(https://www.pukwan.co.kr/)에 방문을 했다. 

 

"에이~ 뭐 쉽네. 출발날짜 입력하고~ 도착날짜 정하고~"

 

 

응..??

 

잠깐만....

 

 

예매일에... 티켓이.. 없어...? (실화..?)

 

갑자기 쫄리기 시작했다.

'솔직히 그래도 두 달 전에 예약하는거면 그리 늦은 것도 아니잖아..??'

하지만 현실은 냉혹하게도 나의 생각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었던 것이다.

 

갈 수 있는 일정을 마구마구 눌러보았지만 내가 가능한 기간들은 전부 벗어나고 9월에나 자리가 있는 것이었다.

그것마저도 몇자리 있지 않은 상태로말이다.

'나.. X 된건희..?;;'

 

회사에서 업무중에 짬내서 확인하다 알게된 사실이라 충격이 더욱 컸다.

다행히 당시에 휴일이었던 동생녀석이 부관훼리에 유선상으로 문의를 넣었고

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어 가까스로 표를 구할 수 있었다.

 

일본여행 계획을 짜기 위해 당신이 이 글을 보고 있다비 기간이 얼마가 남았든 간에 미리 표를 예매해두길 바란다. 

선박회사는 항공사와는 다르게 선택지가 매우 한정적이니 말이다.

 

아무튼 부관훼리를 이용해 일본으로 나가기 위해서는 몇가지 제출해야 할 서류들이 있다.

 

별 내용은 없는데 가독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... 다 끝마친 지금도 뭔가 어지러움.

 

위의 내용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.

 

①여권 - 복사

이륜자동차사용신고필증 - 바이크 등록시 받았으므로, 잘 찾아보면 집에 있다.

일시 수출입 차량 기초정보 요청지 - 첨부파일 내 별지1 작성.

출입국수속을 위한 동의서 - 첨부파일 마지막 페이지 별지3 작성.

국제운전면허증 - 관할 구청, 도로교통과에서 만들 수 있다.

자동차등록증서(영문) - 국제운전면허증 발급 후 만들 수 있다.

 

파란색: 대부분 가지고 있을 것들.

초록색: 그냥 정보 입력하고 출력만 하면 되는 것들.

빨간색: 반드시 새로 구비해야하는 준비물들이다.

 

모든 준비가 되었다면 부관훼리에 팩스 또는 이메일로 보내면 된다. (번호와 이메일은 위 첨부사진 참조)

내 경험상 이메일의 경우에는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보내도 무방하다.

 

막상 해놓고 보면 별거 아닌데 ⑤, ⑥번의 서류를 구해야되는건

직장인들은 공무원들이 일처리를 하는 시간에 들러야하다보니 좀 부담이 될 수도 있다.

나의 경우에도 회사에서 오후 반차를 사용하고 일처리를 끝마쳤다. 

 

파란색, 초록색은 쉬우니 금방 처리해버리도록 하고 이제 빨간색의 준비물들을 구하는 방법들을 알아보기로 하자.

생각보다 어렵지 않을 것이다.


이 블로그의 모든 포스팅은 제가 직접 돈을 주고 구매하거나 경험한 것들을 기록하고 있습니다.

제 경험이 당신께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.

♡공감 버튼을 눌러주신다면 제게 큰 힘이 된답니다 :)

+ Recent posts